SOMPLEXITY (Round Table Discussion) 대담


Somplexity: a discussion among artists, a curator and a science director

Jaehyun: I made an EEG musical instrument called ‘Synchronicity Music Box’ and a video titled ‘Unspeakable’. In the video, two performers, who are old friends, wrote some words on each other’s faces with chocolate and were asked to lick it. It seems as if the words are coming out from their mouths when the video is played backwards. I also directed a performance using the EEG musical instrument. When two people reached the same brainwave frequency, music is played. Also a pair of actor and actress act in front of them following instructions from the audience. The psychological states of the actors were expressed through pre-recorded emotional words according to their brainwave frequency. I tried to express ‘SOME’ as conflicts in our mind such as confusion between truth and lie. Well... I am not a romantic person, so wanted to capture the point of ‘SOME’ through this mechanical devices. Sojung, how did you start to plan this exhibition?

Sojung: When I asked many people about ‘SOME’, they gave me very different answers. I think that the concept of ‘SOME’ has a lot of hidden meanings related to the way of creating human relationships. Through observing complex and ambiguous verbal expressions rather than concrete or predefined ones, I believed that we could discover creative essential meanings. I thought that this could be similar to contemporary science that tries to understand universe and truth as forms of complexities, so I really wanted to communicate with scientists and artists, discuss the social phenomena called ‘SOME’ and create something together.

Jaehyun: Wonseok, could you describe your work?

Wonseok: For me, the special relationship called ‘SOME’ is like the psychological version of Shrodinger’s cat. I assume that everybody knows what Shrodinger’s cat is. You see, there’s always moment when you are about to start a new relationship with someone new but you don’t actually want to make it happen because you are not sure what the other person is thinking. I see that moment as something that everyone must overcome with zeal and passion. Without the progress, there’s no meaning in the relationship. Is there any couple here who is in a ‘SOME’ relationship now? I hope you will have progress in your relationship with the ‘SoMe chair’.

Jaehyun: Could you explain about your work? Sojung?

Sojung: Using an iPad, audiences can click and drag tags to create a storyline. The tagged words are connected to the actor and actress’s memory. Hence, audiences can create their own film in real-time. It is similar to the way the brain processes information and creates memories. I saw ‘SOME’ as momentary encounters of individuals’ memories. Umm... it is a kind of spark... but hard to grasp?

Jaehyun: You know, I also created a non-linear and improvisational performance using instructions from the audience like a hypertext poem. I guess it is quite similar to yours.

Sojung: You are right; then what do you think about this exhibition on ‘SOME’ as a science director, Jaegeun?

Jaegeun: I participated in this exhibition as the science director. I interpreted ‘SOME’ as a phenomenon resulting from incomplete of communication. I contemplated how to interpret communication using an engineering approach. I concluded that communication is the transmission and acceptance of information. We are living in the 21st century, the age of information, but people seem to overlook the importance of information. It is quite difficult to define ‘information’. Scientists have long thought about how the universe is constructed. In ancient time, people believed that things like fire, water, and soil compose the universe. Then, the atom was considered as the fundamental element of the universe. A hundred years ago, Einstein revealed the famous equation, E=mc2, which means energy and mass can be interchangeable. So, the atom is no longer considered as the fundamental element of the universe. We can compare mass and information as similar. Now, modern physicists understand that information and energy are essential elements in the universe. Both are very common words, but it is hard to define them. From the viewpoint of modern physics, I regard a person as a set of information accumulated through their experiences. In the case of ‘Differential of Memory’, you are requested to choose words. These words indicates the information a person has, and the meeting of two persons was interpreted as the interaction of two sets of information. Various combinations of interactions are displayed on the screens.

Sojung: Wow... are you... lecturing?

Jaegeun: Oh, sorry. I was too serious. haha.

Jaehyun: I think it is becoming more interesting!! Um...Do you have any questions?

Audience1: How did you get funding?

Sojung: This is the part of the 2015 multi-disciplinary art project from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I submitted a proposal; then I got grant from there. Well... do I need to tell you the exact amount?

Jaehyun: Haha, whatever you imagine, we used less amount of money than that...!

Sojung: We try to save most of money to try many different things together... actually there are no labor costs. As they say in Korea, ‘passion pays’!

Audience2: I perceived that ‘SOME’ is just like playing a card game using information instead of card, in which how well I understand my self and others affect my behavior pattern. It was interesting that such phenomena are expressed through interactions of individuals using various equipment. What I am wondering is whether the current technology has the capability to read human minds or thoughts.

Jaegeun: To my knowledge, there are active researches on that field. I think it's technologically possible and just a matter of time. I think it will be soon possible to turn on and off the television just by thinking about it. However, I think we are at the beginner level. In this exhibition, we just read the brainwaves. Brainwaves are similar to shadows. When you look at my shadow, you can imagine how I really look. The shadow contains a part of the information of my appearance, not all of it. By reading brain waves, we can barely obtain pieces of information generated by a brain. That’s the current level.

Audience2:Can you give more details?

Sojung: There are many researches in this field such as the use of affective computing and interfaces like eye tracking, EEG, biological sensors, etc., which aim to connect emotions and computing techniques. However, you see... emotion is dynamic and fluid, so it might be hard to identify people’s emotions using simple data. Nowadays, people try to find the behavioral or psychological patterns of people by taking into account different information, environment, and time. In this exhibition, it was impossible to evaluate individuals’ emotions in sophisticated ways because of limited time, space and budget. If we can get more detailed data, I think the possibilities of our work could be expanded.

Wonseok: When I programmed the ‘SoMe Chair’ for the first time, I got a lot of errors. The first sample was my brainwave. I recorded data for two days and used them when I designed the program. The problem was that my brainwave was a little bit different from the others. Usually the delta wave is high only when you are in deep sleep. In my case, my delta wave was high all the time and it was blurring the other signals. I changed design of my program by collecting other people’s brainwave. By analyzing them and applying the information I learned, I was able to make my program better. But still it’s far from perfect.

Audience3: This is my first experience to see a scientist participates in an exhibition. It’s very new. I can imagine the effects of science when it is involved in art, but I cannot easily think about the opposite case. What kind of synergetic effects can we expect when art is involved in science?

Jaegeun: That’s a very good question. Definitely, there is no specific standard method, but when we look at the history of science, science has been continually inspired by art. This is because nature is beautiful. There are endless examples...

Joonghee: I think science and art are both about exploring the essence of the nature, and how we name it depends on the means of expression. For a simple example, scientific papers published in journals with high impact factors have very good-looking images. Clearly arranged crystals, clear and high-quality microscopic images... They help to appeal to both the editorial board and the readers, and also give the paper a higher possibility to be published in a targeted journal. As a life science major, this makes me guess that humans are instinctively attracted to something aesthetic.

Jaehyun: I guess that we are becoming more similar in the field of fine art or fine science. “Fine” areas...

Audience4: I can understand the artists’ view of ‘SOME’, but I’m a bit confused about the exact purpose of this exhibition. Did you guys want to express just artists’ personal perspectives or general, different types of ‘SOME’?

Jaehyun: I think it is a good question. We talked about ‘SOME’ every time we met, but it was very difficult to draw a unanimous idea about ‘SOME’. What is its the correlation with brainwave? What is the essence of ‘SOME’? Of course, we could kind of...understand, but it is still very chaotic and ambiguous. Ironically, the more we talked, the more we felt confused. In the exhibition, we really want to know audience’s ideas and thoughts, and it is also part of our intentions.

Wonseok: This exhibition is meaningful because everybody feels different and cannot trust each other when they have ‘SOME’ relationship. It is similar to finding meaning of contemporary art these

days. Many great art pieces and artists don’t allow audiences to just remain as viewers. Audience must think about the performances and find out their own point of view.

Sojung: Before the exhibition, there was a showcase that presented film, play, dance and music, and in the showcase, we conducted surveys about ‘SOME’ with some questionnaires and interviews. We got data from several hundreds of people; then we discovered that most people are in an ambiguous ‘some’ relationship mainly because they are afraid of rejection, they don’t want to be burdened with responsibilities, they are anxious of being abandoned, etc.... It was really interesting because the mass media mainly draw ‘SOME’ in very bright, light and romantic colors. Therefore, we tried to explore the nature of human relationship inside of ‘SOME’. If we unwrap the romantic surface of ‘SOME’, the dark side of ‘SOME’ would be revealed. I think ‘SOME’ is just a tool for observing our relationships.

* The above is extracted from the original discussion.

기획자, 작가 그리고 과학자와의 대담

신제현: 저는 뇌파에 따라서 움직이는 악기와 영상을 제작했어요. 영상에서 두 퍼포머는 오래된 친구인데 말할 수 없는 비밀을 얼굴에 초콜릿으로 쓰고 핥아먹어요. 그것을 영상편집으로 리버스시켜서 마치 혀에서 글씨가 나오는 것처럼 효과를 주었구요. 또 배우의 속마음을 보여주는 동상이몽이라는 퍼포먼스를 통해서 썸을 자신의 마음 안에서 진심과 거짓과 왔다갔다하는 갈등으로 표현했어요. 저는 로맨틱한 사람이 아니어서 기계적인 장치 등을 통해서 그러한 포인트를 잡아내고 싶었어요. 기획자이신 소정씨는 이 전시를 어떻게 기획하게 되셨나요?

방소정: 음… 많은 분들한테 썸이 무엇인지, 뭐라고 생각하시는지 물어보면 의외로 각자가 굉장히 다른 정답을 가지고 계세요. 저는 썸이라는 화두가 우리가 관계맺는 방식에 대해서 여러 요소들을 함축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저는 규정되고 명확한 것 보다 애매모호한 표현들 속에서 더 많은 것들이 오고가고, 그 안에서 여러 의미들이 만들어진다고 생각을 해요. 현대과학이 본질이나 진리를 복잡계로 이해를 하고있는 것처럼 썸을 다양한 관계를 살피는 지점으로 보기 위해서 이러한 전시를 기획하게 되었어요. 또 과학과 기술 예술의 만남을 통해서, 시대적인 화두를 가지고 많은 분들과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래서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 과학기술분야의 여러분들이 모여서 전시를 기획하게 되었구요.

신제현: 원석씨도 작업 설명을 좀 부탁드릴게요.

최원석: 어떤의자를 제작한 최원석입니다. 제가 느끼기에 썸이라는 것은 사실 연애의 슈뢰딩거의 법칙과 같이 느껴졌어요. 슈뢰딩거의 고양이 아시죠? 이도저도 아닌 상태, 확실치않은 상태. 연애를 하면서 관계를 맺을 때, 썸을 탄다는 것이 불확실할 때가 있잖아요. 자신과 상대방의 생각이 동일한지 확실치가 않을 때… 그 상태에 머무르는 것이 관계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지 못하는 부정적인 것으로 보았어요. 개인의 감정이 나아가지 않으면 의미가 없는 것으로 보았구요. 그래서 저는 어떤 의자라는 것을 만들었구요. 어떤 의자를 통해서…. 어… 혹시 여기서 썸을 타고 계시는 분들이 계시나요? (웃음) 끝장을 보시거나 그렇지 않으면 한걸음 더 진전하셨으면 합니다.

신제현: 소정씨도 작품 설명 좀 해주시겠어요?

방소정: 저는 제 작품에 등장하는 배우분들에게 무의식이나 과거의 경험에 관련된 단어를 자유연상처럼 적어달라고 부탁을 드렸어요. 그것을 가지고 영상을 만들어서 그 영상에 단어로 태그를 달았어요. 그래서 관객들이 아이패드에 나와있는 단어를 타임라인으로 조합을 해서 클릭을 하시면 새로 영상이 만들어지고, 네트워크 시스템에 의해서 뉴런처럼 계속 연결성이 바뀌면서 매번 다른 영화, 나만의 영화가 상영이 되요. 저는 썸을 각각의 기억이 만나서 발생되는 그 순간들이 모여 만들어내는 그 무엇이라고 생각을 했어요. 다양하지만 규정할 수는 없는 순간들…? 그래서 나의 어떤 기억과 상대방의 어떤 기억이 만들어내는 그 무엇에 대해서 고민해봤으면 했어요. 나중에 체험을 같이 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신제현: 어떻게보면 하이퍼텍스트 시처럼 아까 제 퍼포먼스에서 관객들에게 얻은 지시어로 전혀 선형적이지 않은, 비선형적인 연극을 만들었듯이 소정씨도 저랑 그런 부분들이 많이 비슷한 것 같아요. 비선형적인 극이 관객들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방소정: 재근씨는 과학자로서 이 전시에 대해서, 썸에 대해서 어떻게 보셨나요?

이재근: 저는 과학감독이라는 타이틀로 이번 전시에 참여한 이재근이라고 하구요. 저는 썸에 대해서 소통의 불완전성으로 인해 생겨나는 현상이라고 보았어요. 그렇다면 소통을 어떻게 공학적으로 해석해볼 수 있을까… 저는 소통을 정보의 전달과 수용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요즘 21세기 정보화시대잖아요. 그런데 정보라는 것에 대해서 일반 사람들이 생각을 잘 안해보는 것 같아요.정보라는 것은 상당히 정의내리기 힘들죠. 고대과학자부터 이 세상이 어떻게 구성되어있는지 많은 사람들이 고민을 해왔어요. 불, 물, 흙 이런 것들로 구성되어있다고 하다가, 원자와 같이 더 이상 쪼갤 수 없는 것들로 이루어져있다고 하다가, 이제는 백년전에 아이슈타인 할아버지께서 E=MC2다. 즉 질량을 에너지로 바꿀 수 있고, 에너지는 질량이 될 수 있어요. 그래서 원자폭탄도 만들고… 그렇다면 이제 더 이상 원자가 우주의 본질이 아닌거죠. 그래서 현대과학자들은 세상의 더 이상 환원할 수 없는 본질을 정보와 에너지로 보고있어요. 둘 다 굉장히 흔하게 듣는 말인데, 정의하라고 하면 하기가 힘들죠. 그래서 우리는 우리의 경험을 통해서 얻는 정보의 집합을 한 사람으로 볼 수 있어요. 그래서 저 ‘기억의 미분’의 경우에는 태그를 선택하는게 있어요. 그런 단어들이 개인이 가지고 있는 개인을 하나의 집합으로 보았을 때, 그 개인이 포함하고 있는 원소로 파악한 것이죠. 그런 한 개인을 정보 덩어리로 이해를 해서 두 개인이 서로 만났을 때, 즉 이 정보를 가진 개인과 이 정보를 가진 개인이 만났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호작용들. 굉장히 복잡하게 펼쳐지는 작용들을, 복잡하게 나타나는 조합들을 스크린에 나타낸 것이 아닌가…

방소정: 강의…하시는건가요?

이재근: 죄송해요. 너무 설명식이 되어버렸네요.

신제현: 이제 좀 흥미진진해진다. 혹시 궁금한 것 있으세요? 굉장히 단순한 것이라도?

관객1: 제작비는 어떻게…

방소정: 서울문화재단 다원예술프로젝트에 지원을 했어요. 영화, 전시, 공연 등 다양하게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지원을 해서 기금을 받았어요. 예산은… 공개해야하나요?

신제현: 예산은 여러분들이 무엇을 상상하든, 그것보다는 적게 썼어요.

방소정: 모든 것은 열정페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구요. 재료비… 이외에는 남는 것이 없는… 그래서, 많은 것들을 좀 시도해보기 위해서… 굉장히 아껴서 마무리할 수 있었어요.

관객2: 썸이 정보와 정보의 만남 속에서 뭔가 카드 놀이와 같다는 느낌을 받았거든요. 나의 패가 상대방의 패를 얼마나 잘 이해하고 파악하느냐에 따라서 행동양식이 바뀌는? 그런 것들이 여러장치와의 인터렉션을 통해서 드러나는 것이 재미있었어요. 궁금한 것은 과학에서 이러한 인간의 마음을 파악하는 것들이… 실제로 과학에서 많이 개발이 되고 있나요?

이재근: 지금 제가 아는 정보로는 엄청 많이 연구가 되고있어요.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것은 아니고, 시간 문제라고 보는데… 굉장히 뇌에 관한 연구가 많이 진행되고 있어서 생각만으로 텔레비전을 킬 수 있다거나, 그런 정도까지 충분히 갈 수 있을 것 같구요. 현재는 뇌파를 읽는 정도로 이 전시에서 사용했는데 뇌파라는 것은 쉽게 비유를 드리자면 그림자같은거에요. 예를 들면 제가 이렇게 생겨있지만, 제 그림자를 보면 이렇게 2차원적으로 생겼죠. 그림자를 보면 대충 어떻게 생겼는지 정보를 담고있죠. 그렇지만 제가 가지고 있는 엄청난 많은 정보들을 다 담지는 못하죠. 뇌의 작동은 굉장히 복잡하게 일어나고 있는데, 그것의 지문… 즉 그림자를 통해서 이 사람이 악수를 하고 있구나, 점프를 하고 있구나, 알 수 있잖아요. 지금은 그 정도 수준이라고 볼 수 있죠.

관객2: 그렇다면 호르몬이라던지… 그런 것들로 더 정교하게 갈 수 있는 것들이 있는지…

방소정: 그것은 제가 말씀을 드리면은… ‘Affective Computing’과 같이 정서와 컴퓨팅 기술을 결합하는 것들이 많이 연구되고 개발되고 있어요. 그래서 뭐 아이트래킹이라던지, 원석씨가 활용한 심박센서라던지… 생리적인 신호를 측정하는 센서들이 많이 나와있어요. 그래서 정서를 바로 감지할 수 있는 여러가지 인터페이스나 시스템이 있는데… 사실 정서라는 것이 고정되어있는 것이 아니라 계속 변하잖아요. 그래서 다양한 데이터를 환경과 시간을 고려해서 조합해서 패턴을 찾아내는 식으로 진행이 되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서 한 가지로는 좀 힘들고, 여러가지 정보를 함께 보기도 하고, 실험을 하기도 하고 그래요. 이번 전시같은 경우는 좀 단발적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개인의 정서를 구체적으로 측정하는 것은 좀 어려웠던 것 같고… 좀 시간이 주어져서 데이터를 좀 많이 받을 수 있다면 여러 가능성이 생길 것 같아요.

최원석: 사실 이것을 설계할 때 에러가 좀 많이 났는데… 기본 처음 샘플링 값이 저의 뇌파였어요. 프로그래밍을 하는 과정에서 제 뇌파를 제가 48시간 동안 기록을 했고 그 기록을 바탕으로, 이럴 때는 이러한 뇌파가 나오는구나… 구축을 했는데 문제는 나중에 보니까 제 뇌파가 이상했던거죠. 남들보다 델타파가 무지막지하게 높더라구요. 그걸 수면파라고 하는데… 그 수면파가 저는 항상 나오더라구요. 뒤늦게 다른 사람들의 뇌파를 수집한다고는 했는데… 이를 어째… 아직 오류가 많이 나는 부분은 있습니다. 그래도 제가 처음에 실험을 해봤을 때보다는 지금이 훨씬 정확할 거에요. 제 뇌파의 흔적이 많이 지워졌거든요….

관객3: 저는 과학자분이 전시에 참여한 것은 처음보거든요. 아주 신선해요. 예술의 입장에서는 과학이 들어왔을 때, 어떤 효과들이 있을지 상상이 되는데 반대의 입장에서는 잘 상상이 안 되는데… 큰 질문이긴 하겠지만 과학에 예술이 들어왔을 때 어떠한 상생효과가 있을 수 있을지 이야기를 해주시면…

이재근: 아주 좋은 질문입니다. 일단은 구체적인 방법이나 정석은 없겠지만… 과학사적으로 보면 과학은 예술에서 영감을 많이 받았죠. 왜냐하면 이 자연계가 본질적으로 아름답기 때문이죠. 예시를 들자면 끝도 없겠지만…

소중희: 기본적으로 과학과 예술은 세상의 본질을 탐구하는 일이고, 그것을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서 명명하는 것이 달라지는 것 같아요. 그리고 단순한 예를 보자면 과학 논문 중에 잘 나가는 좋은 논문들을 보면 이미지가 아주 예뻐요. 이미지가 깨끗하고 결정이 잘 만들어졌고 그러한 것들이 호감을 얻고 좋은 저널에 올라갈 가능성도 높아지거든요. 그래서 사람은 본능적으로 미학적이고 아름다운 것에 끌리는 것이 아닌가… 저도 과학분야에 있으면서 생각을 하게 되요.

신제현: 또 과학이나 예술이나 순수쪽으로 가게되면 서로 많이 비슷해지는 것 같아요.“순수쪽…”

관객4: 각자 작가분들이 어떠한 썸을 생각하셨는지는 알겠는데, 이 기획에서 궁극적으로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각자가 말하고자 하는 썸이 다 달라서 그것을 표현하고 싶은건지… 혹은 다양한 썸이 있으니까 관객들 여러분들의 썸을 찾으라는 건지… 그 목적성이 잘 와닿지가 않아서….

신제현: 사실 저희도 항상 모이면 썸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는데… 썸이 뭔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뇌파와의 상관관계는 뭔지… 각자가 막연하게는 알고있지만 뭔가 뚜렷하게 잡히는 부분이 없어서… 어떻게 사람들이 생각하는지 이야기도 해보고 데이터도 얻어서… 사실 많이 궁금했어요.

최원석: 저는 각자가 생각하는 썸이 다르기 때문에 이 전시가 의미가 있다고 생각을 해요. 현대미술의 가장 큰 특징이 관객이 단순히 수용자에서 머물지 않고 자기 나름의 생각을 정리하고, 최소한 자기 자신에게 질문을 던질 수 있는 계기가 되잖아요… 그래서 저는 그런 지점에서 이 전시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방소정: 저희가 전시 이전에 영화와 공연도 함께 진행하면서 리서치를 진행했어요. 그러면서 몇백명의 분들에게 썸에 대한 설문조사를 하기도 했는데요. 많은 데이터를 받았는데 궁극적으로 귀결된 지점은 썸을 타는 이유가 주로 관계 정립의 두려움이라던지 거절공포, 책임지는 것에 대한 어려움 같은 것이더라구요. 그래서 단순히 미디어에서 다루는 뭔가 셀레이는 썸보다 썸 이면에는 있는 관계의 본질적인 것들을 탐구하고자 했어요. 썸을 우리가 관계맺는 방식에 대해서 하는 통로로 보려고 노력했던 것이 이 전시의 핵심인 것 같아요.

**위 글은 전체 대담 내용의 일부를 발췌한 편집본입니다.

archive

recent post